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하루 사이 월세가 1억→4억 됐다는 성심당, 이유 들어보니…

임정혁 에디터 조회수  

성심당 대전역점
코레일유통 공개 경쟁 입찰
국정감사 영업료 특혜 의혹

출처 : 뉴스 1

대전의 지역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이 자칫 사라지게 될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성심당 대전역점의 이야기로 계약기간이 만료되면서 현재 재계약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철도역의 상업시설과 편의 시설 등을 담당하는 코레일유통은 입주업체를 찾기 위해 입찰 공고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대전역 성심당을 운영 중인 로쏘(주)는 대전역점의 영업 지속을 위해 3차례에 걸쳐 입찰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코레일유통과 수수료를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새 계약에 실패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코레일유통이 향후 새 계약의 걸림돌로 꼽히는 수수료를 점진적으로 낮춰간다면 재계약 확률이 높아질 전망이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당초 코레일유통은 지난 2월부터 ‘전문점(상설) 운영 제휴업체 모집공고’를 통해 성심당 대전역점으로 사용 중인 대전역 2층 맞이방(300㎡)에 대한 새 계약자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역 2층 맞이방에 대한 모집공고는 지난 4월까지 3차례에 걸쳐 올라왔으나 현재까지 적합한 업체를 찾지 못했다.

지난 7일 코레일 유통은 지난달 세 번째 상업시설 운영업체 모집공고를 내고 성심당이 위치한 자리에 운영업체를 모집한다고 다시금 알렸다.

이르면 이달 중 결과를 발표하고 재계약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되나 물색에 어려움을 겪는 만큼 향후를 기대해야 할 가능성이 높다. 이번 모집공고의 계약기간은 5년으로 알려졌다.

현재 성심당은 대전 내에 은행동 본점, 대전역점, 롯데백화점 대전점, 대전컨벤션센터 DCC 점 등 4곳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출처 : TJB

이중 코레일유통과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대전역점은 케이크류를 제외한 인기 있는 거의 모든 빵을 판매하고 있어 네티즌들이 아쉬움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대전역에 방문했을 때, 열차 탑승을 기다리는 승객들의 손에 성심당 가방이 안 들린 경우를 거의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그 인기는 대단한 것으로 추측된다.

그렇다면 성심당과 코레일유통이 보이는 의견 차이의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점포 공간에 대한 수수료 문제 때문이다.

지난 2019년부터 현재까지 성심당 대전역점은 코레일 유통에 월세 명목의 수수료 1억 원을 지급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코레일유통이 새 업체 공고문에 월세 명목의 수수료를 4억 4천만 원 수준으로 책정해 기존 수수료에 비해 4배나 급등했기 때문에 의견 차이를 보인다.

코레일 측은 성심당 대전역점이 매달 25억 9,000만 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다는 기대감에서 월 수수료를 4배 인상했다고 밝혔다.

출처 : TJB

성심당 측은 ‘대전역 성심당’으로서의 입지를 포기할 수 없기에 울며 겨자 먹는 심정으로 단독 입찰에 참여했으나 번번이 무산되며 갈등이 심화할 예정이다.

실제로 지난 2월과 3월 공고에서는 4억 4,167만 원, 4월 공고에 3억 9,750만 원, 5월 공고에 3억 5,334만 원을 코레일 측이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점포의 월 수수료가 점진적으로 낮아지고 있기는 하나 기존 1억 원의 월세 명목 수수료를 내는 성심당의 입장에서 4억 원가량의 수수료는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입찰 갈등 속에 지난달 계약 만료였던 성심당 대전역점은 오는 10월까지 운영 기간이 임시 연장되며 급한 불은 끈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나 이는 임시방편일 뿐 입찰에 실패해 성심당 대전역점이 사라진다면 대전의 관광 사업 전체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대전시의 개입이 필요한 순간이 아니냐는 시각이 제기된다. 성심당의 경우 대전을 먹여 살리는 기업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관광객의 가장 큰 대전 방문 이유로 꼽히기 때문이다.

출처 : 뉴스 1

이에 대해 관광업 전문가는 “성심당 대전역점의 거점을 놓치는 순간 대전 관광의 브랜드 가치를 상실하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레일유통 측은 이번 사태에 대해 “특정 입찰 업체와의 수수료 협상을 한다는 것 자체가 문제의 소지가 있다. 수수료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며, 성심당의 경우 기준에 부합하지 않아 제안서가 부결된 것뿐”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코레일 측도 현재 불가피한 상황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코레일유통이 코레일 산하의 공공기관이라는 점에서 상업시설 운영자를 모집할 때 공개적으로 경쟁입찰을 해야 하는 법적 의무화 때문이다.

성심당 유치를 위해 방안을 마련하면서도 공공기관으로서 해야 할 의무도 챙겨야 하므로 난처한 입장이다.

더불어 코레일이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성심당 대전역점의 유치를 위해 영업료 특혜를 줬다는 질의가 이어진 바 있기 때문에 이번 문제에 더 예민하게 반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 유경준 의원실

영업료 특혜 의혹은 현재 성심당 대전역점의 수수료가 지난해 기준 전국 역사 내 식품 매장 중 상위 10개 매장의 평균 수수료가 31.71%인 것에 비해 6분의 1 수준이라는 지적에서 시작됐다.

국정감사를 맡은 감사원은 코레일과 성심당 사이의 계약이 자산 임대 방식으로 지속됨에 따라 코레일에 51억 원의 수입 누수(성심당 혜택)가 있어 다른 중소업체와의 형평성을 훼손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내 영업방식으로 전환을 권고하며 잔여 계약기간 동안 성심당과 코레일유통의 자산 임대 방식에서 구내 영업방식으로 전환된 바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성심당 대전역점이 현재의 위치에서 계속 영업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 이는 성심당이 가진 입지가 대전 내의 입지뿐만 아니라 전 국내를 아우르는 입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성심당의 영업 특성상 대전 외에는 매장을 내지 않기 때문에 성심당의 존폐가 지역 균형발전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대전역 성심당이 없어질 위기에 처하자, 네티즌들은 “다른 지역에 분점 안 내어서 고객들 흩어지지 않게 해준 건만으로도 대전은 진짜 감사해야 한다.”, “성심당 사장님 진짜 대단하십니다. 기부도 진짜 많이 하시고 어려운 분들 직접 많이 도와주시고 직원들 복지도 진짜 좋아요”, “대전시는 성심당 탓할 게 아니라 고마워해야지. 성심당 빵 진짜 최고…. 한 번도 안 먹은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어본 사람이 없다는 말에 제일 잘 어울리는 빵집”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성심당 대전역점이 사라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여실히 드러냈다.

author-img
임정혁 에디터
content@mobilitytv.co.kr

댓글1

300

댓글1

  • 이상훈

    황금알 낳는 거위 배가를 기세

[오피니언] 랭킹 뉴스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 "사상 최대 현금 보유"...워런버핏의 9조를 움직인 '기업'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 칸영화제에서 한국 안타까운 상황, 하지만…
    칸영화제에서 한국 안타까운 상황, 하지만…
  • 도쿄일렉트론코리아, 상반기 공채 시작…100명 이상 채용
    도쿄일렉트론코리아, 상반기 공채 시작…100명 이상 채용
  • 외국인 매도 전환에 코스피 2730선…코스닥 낙폭 확대 [오후 시황]
    외국인 매도 전환에 코스피 2730선…코스닥 낙폭 확대 [오후 시황]
  • SK C&C, 맞춤형 sLLM 구현 지원 플랫폼 ‘솔루어 LLMOps’ 공개
    SK C&C, 맞춤형 sLLM 구현 지원 플랫폼 ‘솔루어 LLMOps’ 공개
  •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 칸영화제에서 한국 안타까운 상황, 하지만…
    칸영화제에서 한국 안타까운 상황, 하지만…
  • 도쿄일렉트론코리아, 상반기 공채 시작…100명 이상 채용
    도쿄일렉트론코리아, 상반기 공채 시작…100명 이상 채용
  • 외국인 매도 전환에 코스피 2730선…코스닥 낙폭 확대 [오후 시황]
    외국인 매도 전환에 코스피 2730선…코스닥 낙폭 확대 [오후 시황]
  • SK C&C, 맞춤형 sLLM 구현 지원 플랫폼 ‘솔루어 LLMOps’ 공개
    SK C&C, 맞춤형 sLLM 구현 지원 플랫폼 ‘솔루어 LLMOps’ 공개
  •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추천 뉴스

  • 1
    세계 명품 부자의 다섯 자녀, ‘남매의 난’ 없이 평화롭게 승계 가능할까?

    랭킹 

  • 2
    “신생아 돌보면 연봉 5,000” 주겠다는 구인 공고, 시민 반응 달랐다

    기획특집 

  • 3
    '주가 300%, 매출 30%' 올린 '이 기업' 알고 보니.."인종차별 자?"

    사건사고 

  • 4
    "꼭 살려내라"...글로벌 경쟁 밀린 K반도체에 정부가 쏟은 역대급 '금액'

    뉴스 

  • 5
    '삼성 빠지면 주식 부호 여성 1위'라는 SK 최태원의 여동생 누구?

    랭킹 

지금 뜨는 뉴스

  • 1
    “내가 낸 세금으로 생색”…기초연금 40만 원 현실화하면 벌어질 일

    기획특집 

  • 2
    "애널리스트도 놀라"…증권가 목표주가 100% 상향된 삼양식품, 왜?

    기획특집 

  • 3
    "4년 동안 기다렸어요"...집주인만 웃는 '임대차법' 대체 뭐길래?

    최신 

  • 4
    “14만 명 떠났는데…넷플릭스 때문에 16년 만에 망하게 생겼죠”

    사건사고 

  • 5
    "한국 기술을 호주에 보여줬을 뿐인데... 수천억 매출 뛰었죠"

    뉴스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