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BMW 다시 꺾었다’ 왕좌 탈환한 벤츠, 수입차 판매량 1위 재등극

임정혁 에디터 조회수  

BMW에 밀렸던 벤츠
4월 판매량으로 1위 재등극
주력은 역시 ‘이 모델’이라고

벤츠-판매량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메르세데스 벤츠가 4개월 만에 판매량 1위 자리를 탈환했다.

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 (KAIDA)에 따르면 4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 대수는 전년 동월보다 3.1% 증가한 2만 1,560대로 집계됐다. 1~4월 누적 대수는 7만 6,143대로 전년 동기 (8만 2,594대) 대비 7.8% 감소했다.

4월 수입차 판매량 순위는 3월과 달라졌다. 지난 3월 수입차 1~3위는 BMW (6,549대), 테슬라 (6,025대) 벤츠 (4,197대) 순이었다. 하지만 4월 순위는 벤츠, BMW, 테슬라로 바뀌었다.

3위까지 추락했던 벤츠
1위 자리 당당히 탈환

3월 수입차 시장에서 1, 2위를 다투던 BMW와 벤츠 사이에 테슬라가 끼어든 배경에는 테슬라의 차량 입고 일정이 있었다. 테슬라코리아는 3개월 간격으로 국내에 차량을 들여온다. 테슬라의 국내 판매량이 지난 1월 단 1대, 2월은 174대에 그쳤으나 지난 3월 6,025대로 급등한 것도 이 때문이다. 3개월간 판매분이 한 번에 들어오며 표면상으로는 월간 판매량에서 벤츠를 앞선 것이다.

4월에는 테슬라 수입 물량이 1,722대로 급감해 3위로 밀렸고, 벤츠는 6,683대의 판매 실적으로 BMW( 5,750대)를 누르고 1위를 탈환했다. 이에 가장 큰 역할을 한 모델은 최근 출시된 신형 E 클래스 모델인 것으로 확인됐다.

벤츠-판매량

10명 중 6명 개인 구매
가장 많이 팔린 지역은 서울

이어 볼보 1,210대, 렉서스 920대, 토요타 893대, 아우디 770대, MINI 676대, 포르쉐 620대, 폭스바겐 566대, 포드 350대, 지프 281대, 랜드로버 268대, 링컨 200대, 혼다 167대, 푸조 101대, 쉐보레 85대, 폴스타 83대, 람보르기니 60대, 캐딜락 50대, GMC 36대, 벤틀리 24대, 마세라티 23대, 롤스로이스 22대 순으로 나타났다.

구매 유형별로는 2만 1,560대 중 개인이 1만 3,656대로 63.3%, 법인 7,904대로 36.7%를 차지했다. 개인 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367대 (32.0%), 서울 2,848대 (20.9%), 인천 764대 (5.6%) 순이었으며, 법인 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부산 2,551대 (32.3%), 인천 2,099대 (26.6%), 경남 1,226대 (15.5%) 순으로 확인됐다.

author-img
임정혁 에디터
content@mobilitytv.co.kr

댓글0

300

댓글0

[뉴스] 랭킹 뉴스

  • 아이 셋 키우다가 그룹 물려받은 여성 회장...회사 어떻게 되었나면
  •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한국이 AI 기술 뺏기면 벌어질 일
  • 경제 일타강사가 전하는 '통장 쪼개기'의 모든 것, 알려드립니다
  • 시민단체가 왜...동물 위한다는 시민단체들이 파업 이 갈고 있는 이유
  • "꼭 살려내라"...글로벌 경쟁 밀린 K반도체에 정부가 쏟은 역대급 '금액'
  • "한국 기술을 호주에 보여줬을 뿐인데... 수천억 매출 뛰었죠"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 “도와주세요. 엄마가 없어요…” 의문의 메모와 함께 발견된 굶주린 아기곰
    “도와주세요. 엄마가 없어요…” 의문의 메모와 함께 발견된 굶주린 아기곰
  • ‘미용실에서 다른 개 데려온 줄’ 견주도 몰라본 댕댕이의 충격적인(?) 변신
    ‘미용실에서 다른 개 데려온 줄’ 견주도 몰라본 댕댕이의 충격적인(?) 변신
  • 지금 칸영화제에서 가장 화제몰이 중인 미국배우
    지금 칸영화제에서 가장 화제몰이 중인 미국배우
  • 연예인 X 파일로 마음에 상처가 쌓였다는 슈퍼모델
    연예인 X 파일로 마음에 상처가 쌓였다는 슈퍼모델
  • “운전자들 욕 나올 상황” 스쿨존에서 저러면 어떻게 피하냐 난리!!
    “운전자들 욕 나올 상황” 스쿨존에서 저러면 어떻게 피하냐 난리!!
  • “결국 돈 주는구나” 쉐보레 볼트 EV 오너 일부, 최대 190만원 보상 받는다
    “결국 돈 주는구나” 쉐보레 볼트 EV 오너 일부, 최대 190만원 보상 받는다
  • “K3 오너들 초비상!” 기아, 안 팔리자 단종. 앞으로 아반떼만 구매?
    “K3 오너들 초비상!” 기아, 안 팔리자 단종. 앞으로 아반떼만 구매?
  • “주유소 사기치는 줄” 기름 넣으러 왔다 가격표 보고 깜짝 놀란 상황
    “주유소 사기치는 줄” 기름 넣으러 왔다 가격표 보고 깜짝 놀란 상황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 “도와주세요. 엄마가 없어요…” 의문의 메모와 함께 발견된 굶주린 아기곰
    “도와주세요. 엄마가 없어요…” 의문의 메모와 함께 발견된 굶주린 아기곰
  • ‘미용실에서 다른 개 데려온 줄’ 견주도 몰라본 댕댕이의 충격적인(?) 변신
    ‘미용실에서 다른 개 데려온 줄’ 견주도 몰라본 댕댕이의 충격적인(?) 변신
  • 지금 칸영화제에서 가장 화제몰이 중인 미국배우
    지금 칸영화제에서 가장 화제몰이 중인 미국배우
  • 연예인 X 파일로 마음에 상처가 쌓였다는 슈퍼모델
    연예인 X 파일로 마음에 상처가 쌓였다는 슈퍼모델
  • “운전자들 욕 나올 상황” 스쿨존에서 저러면 어떻게 피하냐 난리!!
    “운전자들 욕 나올 상황” 스쿨존에서 저러면 어떻게 피하냐 난리!!
  • “결국 돈 주는구나” 쉐보레 볼트 EV 오너 일부, 최대 190만원 보상 받는다
    “결국 돈 주는구나” 쉐보레 볼트 EV 오너 일부, 최대 190만원 보상 받는다
  • “K3 오너들 초비상!” 기아, 안 팔리자 단종. 앞으로 아반떼만 구매?
    “K3 오너들 초비상!” 기아, 안 팔리자 단종. 앞으로 아반떼만 구매?
  • “주유소 사기치는 줄” 기름 넣으러 왔다 가격표 보고 깜짝 놀란 상황
    “주유소 사기치는 줄” 기름 넣으러 왔다 가격표 보고 깜짝 놀란 상황

추천 뉴스

  • 1
    유일하게 목동 14단지만 30층→60층 건축 가능한 이유, 들어보니…

    오피니언 

  • 2
    애플 '생체 감지' 데이터 포괄 수집...개인정보 침해 '논란'

    오피니언 

  • 3
    세계 명품 부자의 다섯 자녀, ‘남매의 난’ 없이 평화롭게 승계 가능할까?

    랭킹 

  • 4
    강형욱 훈련사의 회사 영업이익 20억, 유튜브 한달 수입만 무려...

    오피니언 

  • 5
    “신생아 돌보면 연봉 5,000” 주겠다는 구인 공고, 시민 반응 달랐다

    기획특집 

지금 뜨는 뉴스

  • 1
    '주가 300%, 매출 30%' 올린 '이 기업' 알고 보니.."인종차별 자?"

    사건사고 

  • 2
    GTX 실패하고도 또 ‘출퇴근 혁명’ 노선 만든다는 정부...대체 왜?

    오피니언 

  • 3
    하루 4시간 근무에 500 버는 진짜 ‘신의 직장’은 여깁니다

    오피니언 

  • 4
    '삼성 빠지면 주식 부호 여성 1위'라는 SK 최태원의 여동생 누구?

    랭킹 

  • 5
    '에루샤' 명품보다 가치높다는 재테크…지금 시작해도 될까?

    오피니언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