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CJ올리브영, k뷰티 체험 특화시킨 매장으로 선정한 장소 바로…

조용현 에디터 조회수  

올리브영 홍대 타운 그랜드 오픈
외국인 관광객 트렌드 맞춤 장소
발빠른 국내 고객 아우르는 명소

출처: 올리브영 제공

CJ올리브영은 오프라인 체험 기능을 강화한 특화매장인 ‘올리브영 홍대 타운’을 오는 26일 그랜드 오픈한다고 25일 밝혔다.

올리브영 홍대 타운은 지상 1층부터 3층까지 영업 면적 기준 991㎡(300평)로 ‘명동타운'(350평)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매장이다.

올리브영은 홍대 타운이 홍대입구역 8번 출구에서 ‘걷고 싶은 거리’로 이어지는 대로변에 위치해 외국인 관광객은 물론 트렌드에 발 빠른 국내 고객을 아우르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홍대 타운은 1층 절반을 ‘콜라보 팝업존’으로 꾸며 매달 새로운 뷰티 브랜드와 영화·게임·캐릭터 등 이종 산업 협업 기획을 선보여 핵심 고객인 10∼20대에 재미를 줄 계획이다.

매장 2층은 전문 MD(상품기획자)가 추천하는 색조와 프리미엄 브랜드 위주로 매대를 구성했고, 3층은 스킨케어 등 기초 화장품 위주로 조성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홍대 타운에서 올리브영이 제안하는 차별화된 K뷰티 콘텐츠를 체험해 보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매장의 ‘고객 체험’을 혁신하며 쇼핑을 넘어선 즐거움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리브영은 또 ‘홍대 입구’ 매장을 글로벌 고객을 겨냥한 특화 점포로 바꿔 오는 6월 말 재개장할 예정이다.

올리브영은 명동과 홍대 등 관광 상권 매장이 외국인 관광객 필수 쇼핑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며 매장 고도화와 함께 휴대용 번역기 비치 등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관련기사

author-img
조용현 에디터
content@mobilitytv.co.kr

[뉴스] 랭킹 뉴스

  • 홍준표 ‘한 마디’에…오락가락하는 대구 지하철, 무슨 일?
    홍준표 ‘한 마디’에 오락가락하는 대구 지하철…무슨 일?
  • 4.8 지진에도 9시간 동안 '전북지사' 없었다...대체 왜?
    부안 4.8 지진에도 9시간 동안 '전북지사' 없었다...대체 왜?
  • “의사 파업 때문에 암수술도 미뤘는데…이젠 이런 문자까지 오네요"
    “의사 파업 때문에 암수술도 미뤘는데…이젠 이런 문자까지 오네요"
  • "강간 특별시, 성범죄 도시냐"...밀양 국회의원들, 특정 지역 출신이었다
    "강간 특별시, 성범죄 도시냐"...밀양 국회의원들, 특정 지역 출신이었다
  • "이정재 믿고 손잡았는데...지금 손해배상 소송당했습니다"
    "이정재 믿고 손잡았는데...지금 손해배상 소송당했습니다"
  • "보이콧할게요"...주주들 등돌리게 만든 '젠승황 CEO'의 야시장 발언
    "보이콧할게요"…주주들 등돌리게 만든 '젠슨황 CEO'의 야시장 발언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 고급 애프터눈 티와 즐기는 뉴욕 2층 버스투어 어떤 모습
    고급 애프터눈 티와 즐기는 뉴욕 2층 버스투어 어떤 모습
  • 경주 여행 숙소 더 케이 호텔 경주
    경주 여행 숙소 더 케이 호텔 경주
  •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 고급 애프터눈 티와 즐기는 뉴욕 2층 버스투어 어떤 모습
    고급 애프터눈 티와 즐기는 뉴욕 2층 버스투어 어떤 모습
  • [크립토리뷰] 하이퍼리즘, 온체인 대출 서비스 ‘제스트 프로토콜’에 투자(6월2주차)
    [크립토리뷰] 하이퍼리즘, 온체인 대출 서비스 ‘제스트 프로토콜’에 투자(6월2주차)
  • “이러면 테슬라 계약 취소!” 자율주행 쓰다 경찰차 들이 받아 논란
    “이러면 테슬라 계약 취소!” 자율주행 쓰다 경찰차 들이 받아 논란
  • “현대차 승부수 던졌다” 인도 생산량 확대, 4조원대 자금 투입
    “현대차 승부수 던졌다” 인도 생산량 확대, 4조원대 자금 투입
  • 실어증 베르니케 실어증 원인 및 증상 치료 관리 뇌 손상으로 인한 언어 장애의 일환
    실어증 베르니케 실어증 원인 및 증상 치료 관리 뇌 손상으로 인한 언어 장애의 일환
  • 목뼈 소리 목에서 뚝뚝 딱딱 거리는 소리 나는 이유 원인 및 증상
    목뼈 소리 목에서 뚝뚝 딱딱 거리는 소리 나는 이유 원인 및 증상
  • [내일날씨] 전국 다시 무더위…서울 낮 최고 30도
    [내일날씨] 전국 다시 무더위…서울 낮 최고 30도
  • 【주택 인테리어】 결혼한 지 3달 만에 백수가 된 신혼부부의 이야기
    【주택 인테리어】 결혼한 지 3달 만에 백수가 된 신혼부부의 이야기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 고급 애프터눈 티와 즐기는 뉴욕 2층 버스투어 어떤 모습
    고급 애프터눈 티와 즐기는 뉴욕 2층 버스투어 어떤 모습
  • 경주 여행 숙소 더 케이 호텔 경주
    경주 여행 숙소 더 케이 호텔 경주
  •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 고급 애프터눈 티와 즐기는 뉴욕 2층 버스투어 어떤 모습
    고급 애프터눈 티와 즐기는 뉴욕 2층 버스투어 어떤 모습
  • [크립토리뷰] 하이퍼리즘, 온체인 대출 서비스 ‘제스트 프로토콜’에 투자(6월2주차)
    [크립토리뷰] 하이퍼리즘, 온체인 대출 서비스 ‘제스트 프로토콜’에 투자(6월2주차)
  • “이러면 테슬라 계약 취소!” 자율주행 쓰다 경찰차 들이 받아 논란
    “이러면 테슬라 계약 취소!” 자율주행 쓰다 경찰차 들이 받아 논란
  • “현대차 승부수 던졌다” 인도 생산량 확대, 4조원대 자금 투입
    “현대차 승부수 던졌다” 인도 생산량 확대, 4조원대 자금 투입
  • 실어증 베르니케 실어증 원인 및 증상 치료 관리 뇌 손상으로 인한 언어 장애의 일환
    실어증 베르니케 실어증 원인 및 증상 치료 관리 뇌 손상으로 인한 언어 장애의 일환
  • 목뼈 소리 목에서 뚝뚝 딱딱 거리는 소리 나는 이유 원인 및 증상
    목뼈 소리 목에서 뚝뚝 딱딱 거리는 소리 나는 이유 원인 및 증상
  • [내일날씨] 전국 다시 무더위…서울 낮 최고 30도
    [내일날씨] 전국 다시 무더위…서울 낮 최고 30도
  • 【주택 인테리어】 결혼한 지 3달 만에 백수가 된 신혼부부의 이야기
    【주택 인테리어】 결혼한 지 3달 만에 백수가 된 신혼부부의 이야기

추천 뉴스

  • 1
    삼성가 오너들은 줄이고…SK 최태원·롯데 신동빈은 늘었다는 ‘이것’

    기획특집 

    삼성가 오너들은 줄이고…SK 최태원·롯데 신동빈은 늘었다는 ‘이것’
  • 2
    얼마나 힘들길래...'100일 축하파티'까지 있다는 유일한 직업

    오피니언 

    얼마나 힘들길래...'100일 축하잔치'까지 있다는 유일한 직업
  • 3
    ‘정몽구 사망설’에 현대 주식 폭등…이건희 사망설 당시엔 무려?

    기획특집 

    회장님 ‘사망설’ 떴는데…주가는 올랐다는 국내 기업들 어디냐면요
  • 4
    ‘테라사태’ 권도형 미국에서 6조 벌금 처벌…한국에서는?

    국제 

    ‘테라사태’ 권도형 미국에서 6조 벌금 처벌…한국에서는?
  • 5
    29층 아파트의 '한 대뿐인 승강기' 고장낸 주민 "수리비 줘야 해요?"

    사건사고 

    29층 아파트 '유일한' 승강기 고장낸 주민…수리비 물어줘야 할까?

지금 뜨는 뉴스

  • 1
    "대기업 취직했더니...부모님이 월 200만 원씩 용돈달랍니다"

    오피니언 

  • 2
    밀양 피해자 무료 변론했던 ‘강지원 변호사’…은퇴 후 뭐하냐면

    사건사고 

  • 3
    "동거인 자녀 등장"…SK 최태원 회장이 '후계자' 질문에 내놓은 대답

    기획특집 

  • 4
    "처음엔 유튜버로 시작했지만...현재는 어엿한 '사장님'이죠"

    기획특집 

  • 5
    “환갑 때 100만 원 달라고?"…‘귀족 노조’로 불리는 이유 있었다

    오피니언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