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G마켓이 “가입만 해도 돈 번다”며 신세계와 함께 꺼내든 혜택

임정혁 에디터 조회수  

신규회원 대상 연회비 할인
최대 80% 대폭 인하 선보여
현금성 캐시 지급, 무료 연장

출처: G마켓 제공

G마켓이 멤버십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의 신규회원을 대상으로 연회비를 80% 이상 대폭 인하하는 동시에, 추가적인 혜택도 새롭게 선보인다. 연회비의 3배에 달하는 현금성 캐시(스마일 캐시)를 지급하고, 멤버십 1년 무료 연장 혜택까지 추가로 제공한다.

G마켓이 멤버십 출범 이후 내놓은 가장 강력한 혜택으로, 신규회원을 위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이커머스 멤버십 경쟁에서 비교우위를 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멤버십 연회비 인하 이벤트는 5월 2일 오전 7시부터 6월 3일 오전 7시까지 한시적으로 진행한다. G마켓의 연중 최대 할인 행사인 ‘빅스마일데이’(5/7~5/20)를 앞두고 진행하는 것으로, 고객 유입이 집중되는 시점에 맞춰 신규 멤버십 회원을 대거 확보하기 위한 포석이다.

G마켓과 옥션을 통해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에 가입하는 신규회원이 대상으로, 기존 3만 원이었던 연회비를 84% 인하한 4900원에 가입할 수 있다.

출처: G마켓 제공

연회비 인하와 함께 추가로 제공하는 혜택도 파격적이다. 먼저 연회비의 최대 3배에 달하는 스마일 캐시를 지급한다. 연회비 4900원을 결제하고 가입하면, G마켓과 옥션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스마일 캐시를 최대 1만 원 지급한다.

또한, 연회비 결제 시 G마켓의 상업자표시신용카드(PLCC)인 ‘스마일카드’를 사용하면 추가 스마일 캐시 4900원도 지급한다. 고객 입장에선 낸 연회비를 그대로 돌려받으면서 쇼핑지원금도 최대 1만 원을 받게 되는 셈이다.

멤버십 1년 무료 연장 혜택도 제공한다. 이벤트 기간 중 4,900원을 내고 멤버십에 가입한 고객이라면, 그다음 1년은 연회비 없이 유니버스 클럽 혜택을 누릴 수 있다. 4,900원으로 2년 동안 멤버십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

그 외에도 G마켓은 5월 빅스마일데이를 통해 멤버십 전용 파격 특가딜을 열고 멤버십 회원에게 추가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G마켓 관계자는 “신규 멤버십 회원을 확보하기 위해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며 “혜택을 잘 활용하면 연회비 이상의 혜택을 누리는 수준을 넘어, 가입하는 것이 돈을 버는 셈인 혜택들을 구성한 만큼,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author-img
임정혁 에디터
content@mobilitytv.co.kr

댓글0

300

댓글0

[랭킹] 랭킹 뉴스

  • “210억, 160억, 50억…예산 줄줄 샌다는 지자체 ‘랜드마크’ 여깁니다”
  • 세계 명품 부자의 다섯 자녀, ‘남매의 난’ 없이 평화롭게 승계 가능할까?
  • '삼성 빠지면 주식 부호 여성 1위'라는 SK 최태원의 여동생 누구?
  • 이재용·정의선에 이어 영국에서 5번째 타이틀 받은 인물, 바로...
  • 경유 소주, 점액질 맥주까지…하이트 진로의 주가 하락 진짜 이유는?
  • "미국이 탐낼 정도..." 우크라이나가 잘 썼다고 소문난 K무기의 정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 칸영화제에서 한국 안타까운 상황, 하지만…
    칸영화제에서 한국 안타까운 상황, 하지만…
  • 도쿄일렉트론코리아, 상반기 공채 시작…100명 이상 채용
    도쿄일렉트론코리아, 상반기 공채 시작…100명 이상 채용
  • 외국인 매도 전환에 코스피 2730선…코스닥 낙폭 확대 [오후 시황]
    외국인 매도 전환에 코스피 2730선…코스닥 낙폭 확대 [오후 시황]
  • SK C&C, 맞춤형 sLLM 구현 지원 플랫폼 ‘솔루어 LLMOps’ 공개
    SK C&C, 맞춤형 sLLM 구현 지원 플랫폼 ‘솔루어 LLMOps’ 공개
  •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 칸영화제에서 한국 안타까운 상황, 하지만…
    칸영화제에서 한국 안타까운 상황, 하지만…
  • 도쿄일렉트론코리아, 상반기 공채 시작…100명 이상 채용
    도쿄일렉트론코리아, 상반기 공채 시작…100명 이상 채용
  • 외국인 매도 전환에 코스피 2730선…코스닥 낙폭 확대 [오후 시황]
    외국인 매도 전환에 코스피 2730선…코스닥 낙폭 확대 [오후 시황]
  • SK C&C, 맞춤형 sLLM 구현 지원 플랫폼 ‘솔루어 LLMOps’ 공개
    SK C&C, 맞춤형 sLLM 구현 지원 플랫폼 ‘솔루어 LLMOps’ 공개
  •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추천 뉴스

  • 1
    회장님은 당연히 군필? 대기업 총수들 전역한 부대 어딘지 살펴봤더니...

    기획특집 

  • 2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오피니언 

  • 3
    시민단체가 왜...동물 위한다는 시민단체들이 파업 이 갈고 있는 이유

    뉴스 

  • 4
    유일하게 목동 14단지만 30층→60층 건축 가능한 이유, 들어보니…

    오피니언 

  • 5
    애플 '생체 감지' 데이터 포괄 수집...개인정보 침해 '논란'

    오피니언 

지금 뜨는 뉴스

  • 1
    강형욱 훈련사의 회사 영업이익 20억, 유튜브 한달 수입만 무려...

    오피니언 

  • 2
    “신생아 돌보면 연봉 5,000” 주겠다는 구인 공고, 시민 반응 달랐다

    기획특집 

  • 3
    '주가 300%, 매출 30%' 올린 '이 기업' 알고 보니.."인종차별 자?"

    사건사고 

  • 4
    GTX 실패하고도 또 ‘출퇴근 혁명’ 노선 만든다는 정부...대체 왜?

    오피니언 

  • 5
    "꼭 살려내라"...글로벌 경쟁 밀린 K반도체에 정부가 쏟은 역대급 '금액'

    뉴스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