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생활비 벌다가 교수한테 혼났습니다” 대학원생 울린 실제 월급 수준

문동수 에디터 조회수  

대학원생 호소글 화제
인건비 22만원이라 아르바이트 돌입
지도교수 “때려치워라” 혼내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 대학원생이 생활비를 위해 주말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교수한테 꾸지람을 들었단 일화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주말에 아르바이트하는 거 지적당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석사 1학기 차 대학원생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월 인건비 22만원(세후 20만 640원·연구 참여율 10%)을 받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도저히 생활이 안 되어서 지난 4월부터 주말마다 단기 알바를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그런데 지도 교수가 어찌 알았는지 ‘풀타임 석사로 들어왔으면 대학원 공부, 연구에 전념해라. 돈 많이 벌고 싶으면 대학원 때려치우고 직장 다녀라’라고 화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식비, 핸드폰 요금, 차비, 자취방 월세 등이 감당이 안 된다. 대학원생은 없이 살아야 하는 건가”라며 “돈 걱정 없이 연구, 공부에 전념하고 싶다”고 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인건비 너무한다”, “교수 자기가 생활비 대줄 것도 아니면서”, “금수저라 현실 감각 떨어지는 교수 많다”, “22만원으로 어떻게 사냐” 등 공분한 반응을 보였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A씨 대학원만 유독 적은 월급을 받는 걸까? 아니면 대학원생의 월급이 전반적으로 적은 걸까?

지난 2022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내 대학원생 7만 4천 명의 인건비를 조사한 결과 석사과정은 월평균 63만원, 박사과정은 평균 99만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해 최저시급을 월급으로 환산 시 191만 4,440원이었던걸 감안하면 턱없이 적은 수준이었다.

지난해 과기정통부는 국가연구개발혁신법(R&D혁신법) 시행령 개정을 발표하며 인건비 기준을 월 30만∼50만원씩 올렸다.

개정에 따라 석사 과정은 월 최대 220만원, 박사 과정은 300만원을 받아야 하지만, 여전히 대다수 대학원생의 월급은 제자리 수준에 그친 것이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와 함께 지도 교수의 갑질도 조명됐다.

교육 현장에선 지도 교수가 대학원생을 상대로 벌어지는 ‘갑질’이 만연하다고 한다. 지난해 한 대학원생 B씨는 교수로부터 폭언을 듣고 며칠 뒤 극단적 선택을 한 일이 발생했다. 어느 국립대학 교수는 대학원생들의 뺨을 때리고도 버젓이 학교를 다닌 것이 알려져 파장을 일으켰다.

이 밖에도 교수들은 성폭력 문제 및 폭언·폭행을 저질렀다. 일부는 대학원생들이 직접 받고 관리해야 할 인건비와 장학금을 횡령하기도 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020년 태영호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대학원생 보호법’을 발의했지만, 현재까지 국회 심사 단계에 머물러 있다.

해당 법안은 대학원생을 근로기준법으로 보호받는 ‘근로자’에 포함하고, 교수 등이 업무와 관련 없는 일을 대학원생에게 시켰을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author-img
문동수 에디터
content@mobilitytv.co.kr

댓글0

300

댓글0

[사건사고] 랭킹 뉴스

  • 홍콩 역대 최고 보이스피싱 460억 피해...한국과 처벌 달라 '화제'
  • 삼성전자도 개발하는 '블록체인'...한국에서 기본법 추진한다고?
  • '주가 300%, 매출 30%' 올린 '이 기업' 알고 보니.."인종차별 자?"
  • “14만 명 떠났는데…넷플릭스 때문에 16년 만에 망하게 생겼죠”
  • 편의점 업계 최초로 ‘노조’ 탄생한 CU, 어느 그룹이 운영하고 있냐면…
  • '임창정 연루' 7,300억 주가조작 라덕연, 1년 만에 보석...대체 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 “아빠들 필수 SUV” 신형 팰리세이드, 버스전용차로 허용될 듯
    “아빠들 필수 SUV” 신형 팰리세이드, 버스전용차로 허용될 듯
  •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 자생한방병원, 턱관절 장애 환자에 자하거 약침 효과 확인
    자생한방병원, 턱관절 장애 환자에 자하거 약침 효과 확인
  • 아시아나항공, ‘호국 보훈의 달’ 맞이 국내선 특별 할인 진행
    아시아나항공, ‘호국 보훈의 달’ 맞이 국내선 특별 할인 진행
  •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당신을 위한 인기글

  •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 “아빠들 필수 SUV” 신형 팰리세이드, 버스전용차로 허용될 듯
    “아빠들 필수 SUV” 신형 팰리세이드, 버스전용차로 허용될 듯
  •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 자생한방병원, 턱관절 장애 환자에 자하거 약침 효과 확인
    자생한방병원, 턱관절 장애 환자에 자하거 약침 효과 확인
  • 아시아나항공, ‘호국 보훈의 달’ 맞이 국내선 특별 할인 진행
    아시아나항공, ‘호국 보훈의 달’ 맞이 국내선 특별 할인 진행
  •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현대차 대단하네” GBC 센터, 시민 위한 복합단지로 변경
  •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미루다 손해보겠네” 정부, 운전자 295만명 빨리 안 하면 과태료 경고
  •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미국 10대들이 훔쳐서 경찰과 광란의 질주 벌인 이 차,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운전자들 족쇄 부착 확정” 정부, 말로 할 때 잘하지 그랬냐 난리!

추천 뉴스

  • 1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오피니언 

  • 2
    시민단체가 왜...동물 위한다는 시민단체들이 파업 이 갈고 있는 이유

    뉴스 

  • 3
    유일하게 목동 14단지만 30층→60층 건축 가능한 이유, 들어보니…

    오피니언 

  • 4
    애플 '생체 감지' 데이터 포괄 수집...개인정보 침해 '논란'

    오피니언 

  • 5
    세계 명품 부자의 다섯 자녀, ‘남매의 난’ 없이 평화롭게 승계 가능할까?

    랭킹 

지금 뜨는 뉴스

  • 1
    강형욱 훈련사의 회사 영업이익 20억, 유튜브 한달 수입만 무려...

    오피니언 

  • 2
    “신생아 돌보면 연봉 5,000” 주겠다는 구인 공고, 시민 반응 달랐다

    기획특집 

  • 3
    GTX 실패하고도 또 ‘출퇴근 혁명’ 노선 만든다는 정부...대체 왜?

    오피니언 

  • 4
    "꼭 살려내라"...글로벌 경쟁 밀린 K반도체에 정부가 쏟은 역대급 '금액'

    뉴스 

  • 5
    하루 4시간 근무에 500 버는 진짜 ‘신의 직장’은 여깁니다

    오피니언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