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중국 놈들 못 믿어.. 결국 도입한 ‘이 정책’에 중국산 전기차 X망했죠

문동수 에디터 조회수  

배터리 신뢰성 확보 정책
배터리 여권 내용 총정리
은닉 및 변조 대비책은?

중국 전기차 품질 어디까지 믿을 수 있을까? 매년 늘어나는 전기차 배터리 사고로 안정성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국가와 연합에서 한 가지 정책이 논의되고 있다. 어떤 정책인지 함께 알아보자.

2027년 2월부터 유럽 연합에서 판매되는 전기 자동차는 의무적으로 배터리 여권이 필요하다.
배터리 여권은 배터리에 무엇이 들어있고, 출처에 대한 디지털 문서이며, VIN 및 QR 코드로 제공된다.

이미 진행 중인
배터리 여권 계획

유럽 연합은 배터리 여권에 어떤 정보를 포함해야 하는지 결정하고 세부 사항을 다듬기 위해 배터리 패스 컨소시엄을 개최했다. 이 프로그램은 독일 연방 경제 및 기후 행동부에서 지원하며, 아우디, BMW 등의 제조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담당 제조 업체는 전문 배터리 여권 제조업체인 Circulor가 책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터리 여권에는 일반 배터리 및 제조업체 정보, 규정 준수 여부, 인증 및 라벨, 배터리 탄소 배출량, 공급망, 배터리 재료 및 구성, 순환성 및 효율성, 성능 및 내구성으로 구성된 7개 범주에 90개의 정보가 포함될 예정이다.

가격도 정보 제공도
모두 다 다르게 받는다

Circulor의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여권 가격은 배터리당 7유로(약 1만 원)에서 12.8유로(약 1만 8천 원) 사이가 될 것’이라며,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만들었는지에 대한 공급망 책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물론 지적 재산 보호를 위해 모든 사람이 다 같은 정보를 제공받을 수는 없을 예정이다. Circulor의 관계자는 ‘자동차 제조업체는 모든 정보에 접근할 수 있지만, 구매자는 일반 정보와 일부 공급망 정보, 배터리 용량 및 상태만 확인할 수 있다’라고 전하며 공개 범위를 나눌 예정임을 밝혔다.

배터리 여권 도입
네티즌 반응은?

데이터의 접근에 사람마다 차이가 있음에도, 배터리 여권은 가시성 확보를 통해 많은 부분에서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배터리 여권은 중고 EV 거래와 시장을 위해 설계됐다고 밝힐 만큼 중고 EV 시장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네티즌은 배터리 여권에 찬성하면서도, 걱정을 내비쳤다. ‘모든 차가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데, 중국은?’, ‘중국 생각하면 정보를 제공해도 출처를 바꾸고 악용할 것 같다’라는 걱정이 있다. 은닉 및 변조의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한다면, 배터리 여권은 그저 마케팅 수단으로 변질될 가능성이 존재한다.

자동차와 관련된 뜨거운 이슈들
제보는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author-img
문동수 에디터
content@mobilitytv.co.kr

댓글0

300

댓글0

[기획특집] 랭킹 뉴스

  • “신생아 돌보면 연봉 5,000” 주겠다는 구인 공고, 시민 반응 달랐다
  • “내가 낸 세금으로 생색”…기초연금 40만 원 현실화하면 벌어질 일
  • "애널리스트도 놀라"…증권가 목표주가 100% 상향된 삼양식품, 왜?
  • 13년 전 무산된 국방의학원 재추진하는 정부…미국과 비교해 보니
  • 1억 모아 청약 당첨된 24살 저축의 달인...2년 뒤 지금은?
  • 주 4일제·초봉 5천만 원의…금융계 취준생들이 눈 돌린 ‘이 회사’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와이키키 해변에서 수영하다 바다표범에 공격당한 여성… 사건의 전말은?
    와이키키 해변에서 수영하다 바다표범에 공격당한 여성… 사건의 전말은?
  • 기내에서 더 이상 이어폰이 제공되지 않는 이유
    기내에서 더 이상 이어폰이 제공되지 않는 이유
  • 여름휴가 직전에반차 쓰고 가기 좋은인천 오션뷰 카페 5
    여름휴가 직전에반차 쓰고 가기 좋은인천 오션뷰 카페 5
  • “더위 물렀거라” 여름철 호텔 보양식 3선
    “더위 물렀거라” 여름철 호텔 보양식 3선
  • 홍콩 H지수 반등에 은행권 ‘화색’ 돌지만…다가오는 과징금 ‘관문’
    홍콩 H지수 반등에 은행권 ‘화색’ 돌지만…다가오는 과징금 ‘관문’
  • LG의 ‘가전 구독’, 인기몰이 이유봤더니
    LG의 ‘가전 구독’, 인기몰이 이유봤더니
  • “먼저 산 사람들 안됐네요”..신형 EV6,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먼저 산 사람들 안됐네요”..신형 EV6,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 정보통신기획평가원, TOPCIT 정기평가 실시
    정보통신기획평가원, TOPCIT 정기평가 실시
  • “이러니 중국산 안 사지” 미국 진출했다 깡통차게 생긴 ‘이 기업’
    “이러니 중국산 안 사지” 미국 진출했다 깡통차게 생긴 ‘이 기업’
  • “미국 갑질 지독하네” 거품물고 원가절감 들어간 ‘이곳’
    “미국 갑질 지독하네” 거품물고 원가절감 들어간 ‘이곳’
  • “아저씨들 참 답 없다” 제발 조심하라 해도 대놓고 무시하는 ‘이곳’
    “아저씨들 참 답 없다” 제발 조심하라 해도 대놓고 무시하는 ‘이곳’
  • “현대차 사려다 기아 계약” 아빠들, 결국 돈 있으면 ‘무조건 이 차’ 산다
    “현대차 사려다 기아 계약” 아빠들, 결국 돈 있으면 ‘무조건 이 차’ 산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와이키키 해변에서 수영하다 바다표범에 공격당한 여성… 사건의 전말은?
    와이키키 해변에서 수영하다 바다표범에 공격당한 여성… 사건의 전말은?
  • 기내에서 더 이상 이어폰이 제공되지 않는 이유
    기내에서 더 이상 이어폰이 제공되지 않는 이유
  • 여름휴가 직전에반차 쓰고 가기 좋은인천 오션뷰 카페 5
    여름휴가 직전에반차 쓰고 가기 좋은인천 오션뷰 카페 5
  • “더위 물렀거라” 여름철 호텔 보양식 3선
    “더위 물렀거라” 여름철 호텔 보양식 3선
  • 홍콩 H지수 반등에 은행권 ‘화색’ 돌지만…다가오는 과징금 ‘관문’
    홍콩 H지수 반등에 은행권 ‘화색’ 돌지만…다가오는 과징금 ‘관문’
  • LG의 ‘가전 구독’, 인기몰이 이유봤더니
    LG의 ‘가전 구독’, 인기몰이 이유봤더니
  • “먼저 산 사람들 안됐네요”..신형 EV6,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먼저 산 사람들 안됐네요”..신형 EV6,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 정보통신기획평가원, TOPCIT 정기평가 실시
    정보통신기획평가원, TOPCIT 정기평가 실시
  • “이러니 중국산 안 사지” 미국 진출했다 깡통차게 생긴 ‘이 기업’
    “이러니 중국산 안 사지” 미국 진출했다 깡통차게 생긴 ‘이 기업’
  • “미국 갑질 지독하네” 거품물고 원가절감 들어간 ‘이곳’
    “미국 갑질 지독하네” 거품물고 원가절감 들어간 ‘이곳’
  • “아저씨들 참 답 없다” 제발 조심하라 해도 대놓고 무시하는 ‘이곳’
    “아저씨들 참 답 없다” 제발 조심하라 해도 대놓고 무시하는 ‘이곳’
  • “현대차 사려다 기아 계약” 아빠들, 결국 돈 있으면 ‘무조건 이 차’ 산다
    “현대차 사려다 기아 계약” 아빠들, 결국 돈 있으면 ‘무조건 이 차’ 산다

추천 뉴스

  • 1
    "4년 동안 기다렸어요"...집주인만 웃는 '임대차법' 대체 뭐길래?

    최신 

  • 2
    “14만 명 떠났는데…넷플릭스 때문에 16년 만에 망하게 생겼죠”

    사건사고 

  • 3
    46년 만에 경영에서 물러난다는 ‘한화그룹 2인자’ 누구나면요

    오피니언 

  • 4
    “내가 국힘보다 낫다”던 최순실 딸 정유라...요즘 뭐 하나 봤더니

    오피니언 

  • 5
    "한국 기술을 호주에 보여줬을 뿐인데... 수천억 매출 뛰었죠"

    뉴스 

지금 뜨는 뉴스

  • 1
    삼성가 삼남매 중 이서현만 유일하게 이혼 안 한 진짜 이유

    오피니언 

  • 2
    전세 사기만 있다고?...요즘 활개친다는 월세 사기의 수법

    뉴스 

  • 3
    32년 만에 ‘대구’ 벗어났다…시중은행 전환된 '국내 1호 지방은행'

    뉴스 

  • 4
    '뺑소니 논란' 김호중...선임한 변호사는 업계에서 탑찍었던 인물이었다

    오피니언 

  • 5
    중국에서 17년 산 ‘미스춘향 진’…당선 결과에 시민 반응 갈렸다

    오피니언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